Today Total
에메랄드빛의 맑고 깨끗한 물을 자랑하는 백담계곡과 돌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제목 백담사
주요현황 정보없음
홈페이지 정보없음
연락처 정보없음
휴 대 폰 정보없음
여행지 주소 정보없음
검색태그 인제군, 내설악, 만해마을, 한용운, 만해기념관, 만해당, 십이선녀탕, 용대리, 황태덕장

내설악 백담사는 신라 제28대 진덕여왕 원년(647년)에 자장율사가 세운 절로 처음에는 한계사라 불렸으나 그 후, 대청봉에서 절까지 웅덩이가 100개 있다고 하여 백담사라 이름 붙여졌습니다. 십여 차례 소실됐다가 6·25전쟁 이후 1957년에 재건된 백담사는 민족의 질곡과 역사를 반영하듯 긴 세월 동안 소실과 중건을 반복하며 총 아홉 번의 환골탈태를 거쳐 오늘날의 백담사에 이르렀습니다.


설악산 자락 품에 아늑하게 들어앉아 있는 백담사의 입구에는 에메랄드빛의 맑고 깨끗한 물을 자랑하는 백담계곡이 흐르고 많은 사람이 자그마한 소망을 담아 쌓아올린 돌탑이 무수히 흩어져 장관을 이룹니다. 백담계곡을 가로지르는 돌다리 수심교를 지나면 그 건너로 고즈넉한 산사의 자태가 펼쳐집니다.


경내로 들어서 삼층석탑을 지나면 정면으로 보이는 중심법당 극락보전에는 보물로 지정된 목조아미타불좌상이 모셔져 있으며 이를 비롯하여 산령각, 화엄실, 법화실, 정문, 요사채, 부속암자로는 봉정암, 오세암, 원명암 등이 있습니다. 특히 '오세암'은 동명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습니다.


백담사는 만해선사가 불교유신론(1910년)과 님의 침묵(1925년)을 지은 곳이며, 만해의 승려생활이 시작된 곳이기도 하다. 이로인해 백담사는 만해의 정신이 깃든 곳으로 많은 탐방객들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 백담사에 만해기념관과 만해당, 만해교육원 등이 건립되면서 백담사에서 만해 한용운의 정신과 그의 일생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교육장이 되고 있습니다.

반경 20Km 직선거리 기준으로 실제 이동거리와 차이가 있습니다.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반경 20Km 직선거리 기준으로 실제 이동거리와 차이가 있습니다.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반경 20Km 직선거리 기준으로 실제 이동거리와 차이가 있습니다.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